주인공이 되어보는 시간! 영화 속 독일여행지 추천 2곳

안녕하세요. 싸토리우스 블로그 지기 토리입니다. 🙂

영화를 감상하다 보면 한 번쯤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 있지 않으신가요?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 삼아 펼쳐지는 스크린을 바라보고 있자면 영화의 배경지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요. 그렇다면 아름다운 영화 촬영지로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떠세요~? 독일을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영화 속 주인공이 직접 되어보는 시간! 영화 속 독일 여행지로 토리와 여행을 떠나요. 😀

 

● <잠자는 숲속의 공주> 속 아름다운 마법의 성, 노이슈반슈타인성

▲ 애니메이션 영화 <잠자는 숲속의 공주> / 출처 : 네이버 영화(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3662)

오랜 기다림 끝에 아름다운 오로라 공주가 태어나고 세 명의 요정은 오로라 공주에게 한가지씩 축복을 내려준다. 그런데 초대 받지 못한 데 앙심을 품은 악의 요정 말라피센트가 나타나 오로라 공주가 16세 생일날 물레 바늘에 손가락이 찔려 죽을 것이라고 저주를 내린다. 요정의 도움 덕분에 오로라 공주는 죽음 대신 깊은 잠에 빠지고 진정한 사랑의 키스만이 공주를 깨울 수 있는 유일한 열쇠가 된다.

한편 요정들에 의해 자신의 신분을 알게 된 공주는 궁으로 돌아오고 말라피센트의 계략에 의해 16세 생일날 깊은 잠에 빠지게 되는데… 과연 오로라 공주는 진정한 사랑의 키스를 받고 깊은 잠에서 깨어날 수 있을까?

애니메이션 제작사 ‘디즈니’의 작품 중 하나인 <잠자는 숲속의 공주(Sleeping Beauty, 1959)>는 저주에 걸린 공주가 왕자의 사랑이 담긴 키스로 깊은 잠에서 깨어나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는 이야기로 유명합니다. 그렇지만 이 작품은 작품 속 배경이 되는 마법에 걸린 성이 독일의 아름다운 성을 모티브로 제작되었다는 것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건축물 중 하나로 꼽히는 노이슈반슈타인성(Schloss Neuschwanstein)은 독일 바이에른주 퓌센 동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 독일 바이에른주 퓌센 동쪽의 노이슈반슈타인성

노이슈반슈타인성은 역사상 가장 드라마틱한 성이라고 불리고 있는데요. 이 성이 지어지게 된 이유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바이에른의 왕이었던 루트비히 2세(1864~1886년 재위)는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패배한 이후 압박감으로 인해 몽상의 세계에 틀어박히게 됩니다. 그는 어린 시절을 보낸 산꼭대기에 틀어박혀 노이슈반슈타인성을 비롯하여 환상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성을 짓는 데 자신의 여생 대부분과 재산 대부분을 쏟아 부었다고 합니다. 결국 노이슈반슈타인성은 그의 죽음으로 인해 완공되지 못한 채 남아있습니다.

고딕과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져 독특하고도 낭만적인 느낌을 풍기는 노이슈반슈타인성은 그 황홀하고도 아름다운 외관으로 지금까지 많은 이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는데요. 독일의 대표적인 관광지로도 정평이 난 만큼 수많은 관광객들은 <잠자는 숲속의 공주>의 모티브가 된 이 성을 보기 위해 퓌센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는 노이슈반슈타인성, 호엔슈반가우성 등 성 중심의 관광 상품인 ‘캐슬 투어’도 있다고 하니 독일에서 영화 속 중세 왕족의 삶을 경험해보세요! 🙂

▲ 독일 바이에른주 퓌센 동쪽의 노이슈반슈타인성

 

●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속 아기자기한 소도시, 괴를리츠

▲ 영화 <그란드 부다페스트 호텔> / 출처 : 네이버 영화(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97612)

세계 최고 부호 마담 D.의 피살사건!

1927년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어느 날, 세계 최고의 부호 마담 D.가 의문의 살인을 당한다.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사람은 바로 전설적인 호텔 지배인이자 그녀의 연인 ‘구스타브’! 구스타브는 누명을 벗기 위해 충실한 로비보이 ‘제로’에게 도움을 청하고, 그 사이 구스타브에게 남겨진 마담 D.의 유산을 노리던 그녀의 아들 ‘드미트리’는 무자비한 킬러를 고용해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을 찾게 되는데…

감성을 자극하는 핑크빛 색감과 화려한 연출로 아트버스터 영화의 대명사가 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The Grand Budapest Hotel, 2014)>은 1920년대의 고풍스러운 소품들로 관람객의 눈을 즐겁게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그런데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은 그 이름과는 달리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배경으로 촬영하지는 않았다고 해요! 영화 촬영을 위해 독일, 체코, 스위스 등 유럽 곳곳에서 영화 촬영을 진행했다고 하는데요. 영상미가 아름다운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에서 찾을 수 있는 독일 여행지는 어디일까요~?

▲ 독일 작센주 괴를리츠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배경이 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은 체코 카를로비바리에 있는 브리스톨 왕궁과 호텔 풉푸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합니다. 이곳에서 얻은 영감을 통해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이란 미니어처를 제작하여 영화를 촬영했다고 하는데요. 호텔 창 밖으로 보이는 30년대 유럽의 분위기를 담기 위해 옛 건물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독일 작센주(Sachsen) 괴를리츠(Görlitz)에서 촬영을 진행했다는 사실! 호텔 내부 장면으로 활용된 곳은 바로 괴를리츠 백화점(Görlitzer Warenhaus)인데, 클래식함과 동시에 유니크한 매력이 영화 속에서 물씬 풍긴다고 하니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을 감상하며 독일 작센주의 매력에 빠져 보세요!

▲ 독일 작센주 괴를리츠 Copyright ⓒ Andreas Kirsten / flicker

(출처 : https://www.flickr.com/photos/112195443@N04/17272136403)

지금까지 영화 속 아름다운 독일 여행지 2곳을 만나보았습니다. 애니메이션은 물론 아트버스터 속에 등장할 만큼 독일에는 예술인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여행지가 많은 것 같은데요~! 영화의 배경지가 된 독일 여행지에서 영화 속 주인공이 되는 시간도 가져보는 건 어떠신가요? 😀

그럼, 싸토리우스는 재미있는 독일 여행 이야기로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다음에 만나요!